티베트 린즈, 봄과 빙천의 만남

2019-04-08 11:12:56 CRI

경내에 빙천이 많은 티베트 닝츠(林芝)시 보미(波密)현은 '빙천의 고향'으로 불리운다. 요즘 보미현 경내 빙천은 봄이 깃든 대자연의 품 속에서 웅장하고 독특한 경관을 자랑한다(사진: 신화사 李鑫 기자).

번역/편집: 박선화
korean@cri.com.cn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