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휘 황산, 청산과 녹수 그리고 차 향이 어우러진 곳

2019-04-18 14:43:05 CRI

최근 안휘성 황산시 황산구 신명향(新明鄕) 후갱촌(猴坑村) '태평후괴(太平猴魁)' 찻잎이 채집기에 진입해 현지 차농들은 차 재배와 가공에 한창이다.

소개에 따르면 후갱촌은 찻잎품종 '태평후괴'의 핵심 생산구로서 2018년 무려 8만킬로그람에 달하는 차를 생산했다(사진: 신화사 張端 기자).

번역/편집: 박선화
korean@cri.com.cn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