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中 일본이 미국을 끌어들여 불법영토주장 펼치는 것 반대

2017-02-13 17:37:25 CRI

일전에 일미 지도자들이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조어도 및 남해문제에 대해 언급한 것과 관련해 경상(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베이징에서 일본과 미국이 언행을 조심하고 잘못된 언론 발표를 중단함으로써 관련 문제를 복잡하게 만들어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소극적인 영향을 미치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일본과 미국이 일전에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미일안보조약' 제5조항을 조어도에 적용했습니다. 이에 대해 경상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조어도 및 그 부속 섬들은 중국의 고유의 영토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누구든 어떤 수단으로도 조어도가 중국의 영토라는 사실을 개변하지 못한다고 하면서 국가 주권과 영토완정을 수호하려는 중국측의 결심과 의지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경상 대변인은 중국은 일본이 이른바 '미일안보조약'을 빌미로 미국을 끌어들여 그들의 불법영토주장을 펼치는 것을 견결히 반대한다고 표시했습니다.

번역/편집:임봉해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