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극우익 테러범 지역 병원 폭파 시도

2020-03-27 15:34:19 CRI

 미국연방수사국(FBI)이 24일 병원을 폭파하려는 현지 테러범의 음모를 막았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용의자는 36세의 극우익 테러범으로 캔자스시티의 지역 의료센터에서 폭탄차량을 폭파시키려고 하다가 FBI 특수요원들에게 저격당했다. 조사에 따르면 이 용의자는 캔자스시티 인근의 또다른 현지 테러범을 통해 간편한 폭탄장치 제조법을 배웠다. 

FBI는 보고에서 이 용의자가 코로나19가 유행할 즈음에 폭탄차량을 폭파시킬 계획으로 심각한 피해와 대규모 인원 사상을 조성하려 했다고 밝혔다.

FBI는 대규모 파괴성 무기 관련 정보를 공개한 죄로 이 용의자를 기소했다. 용의자는 죄를 인정하고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번역/편집: 권향화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