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언론자유'의 허위와 폭압

2020-03-04 12:20:01

현지시간으로 3월 2일 미 국무부는 재미 중국 5개 언론기구의 중국 국적 직원 수를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외국대리인' 등록을 실시하고 '외국사절단'으로 간주하는 등 조치에 이어 미국측이 중국 언론기구를 상대로 한 억압행위이다. 미국측이 아무런 의거도 없는 상황에서 중국 언론을 지속적으로 억압하는 것은 절대 이른바 '언론자유'를 수호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적라라한 정치 억압과 언론 폭압이다.

미국측은 대등원칙에 따라 취한 대응조치라고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사실 중국은 재중 미국 언론기구와 인원수에 대해 제한한 적이 없다. 현재 재중 미국 언론기구는 29개이고, 재미 중국 언론기구는 9개에 불과하다. 또한 미국기자들은 중국에 복수비자로 입국할 수 있지만 중국기자들은 단수비자로 미국에 입국할 수밖에 없다. 이른바 '대등'원칙은 어디에서 비롯되었을까?

중미 양국은 체제가 다르고 언론시각도 다르다. 장기간 중국 주류언론은 중국이 세계를 이해하고 세계가 중국을 이해하도록 중요한 역할을 발휘해왔다. 하지만 미국의 일부 언론은 중국에 먹칠하고 중국을 공격하는 것을 일삼고 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심지어 '월스트리트저널'의 대중국 보도에 뒷배가 되어주고 있다. 설마 이것이 미국측이 일관하게 표방하는 '언론자유'란 말인가?

다년간 미국에 지사 기구를 두고 있는 중국 언론은 미국의 법률과 법규를 엄격하게 준수하고 언론직업도덕을 고수하며 중미 양국 국민들간 이해와 소통을 증진함으로써 전문성이 미국 사회의 보편적인 인정을 받고 있다. 현재 미국 측이 갑자기 중국 언론기구의 배경에 대해 이러쿵 저러쿵 하면서 재미 중국 언론기구의 정상적인 운행을 방애하는 것은 그들이 고유한 냉전사유와 의식형태 편견의 또 하나의 반증으로 된다.

중국 언론을 상대로 취한 억압행위에 대해 워싱턴의 적지 않은 관원들은 2017년 미국 '국가안전전략보고서'를 언급하고 있다. 이 보고서는 중국을 미국의 주요 경쟁적수로 열거했다. 분명한건 세계는 다극화되고 중국의 발전 역시 막을 수 없다. 시기가 지난 냉전대항으로 역사의 흐름을 어기면 중미간 정상적인 인문교류에 영향주고 양국관계에 충격을 주어 종국적으로는 미국 자체의 이익에 손해가 미칠 것이다. 미국측이 조속히 실제행동으로 잘못을 시정할 것을 권고한다. 만약 '위험한 게임'을 지속할 경우 중국 측은 반드시 끝까지 맞설 것이다.

번역/편집: 한경화

korean@cri.com.cn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