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대통령, 리비아 “국민군”에 휴전 요구

2020-01-15 11:28:46 CRI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14일, 리비아 무장력량인 "국민군"의 휴전을 요구했다. 독일 정부가 같은 날 성명을 발표하고 리비아문제 국제회의가 오는 19일 베를린에서 개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14일 의회회의에서 만약 리비아 "국민군"이 계속  수도 트리폴리와 현재 트리폴리를 통제하고 있는 리비아 민족단결정부군을 공격할 경우 터키는 전혀 주저하지 않고 "국민군" 지도자인 칼리파 하프타르에게 "응당 받아야 할 교훈"을 안겨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독일 정부는 14일 성명을 발표하고 리비아문제 국제회의가 19일 베를린에서 개최되며 러시아와 터키 등 11개 나라와 유엔, 유럽연합, 아프리카연합, 아랍국가연맹 등 국제지구의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여 평화적으로 리비아 충돌을 해결할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번역/편집:임봉해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