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자국 기업의 위기 대응 투입 증가 지지

2019-12-26 20:26:21 CRI

한국 자국 기업의 위기 대응 투입 증가 지지

2019년 7월 일본정부는 한국대법원이 제2차세계대전 기간 강제 징용한 한국 근로자에 대해 배상을 진행할 것을 일본기업에 요구하는 판결을 내린데 대한 불만으로 한국에 수출하는 세가지 반도체 원자재에 대한 심사와 규제를 강화하게 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로써 양국간 무역마찰이 야기됐습니다.

그 후 8월 2일과 12일 일본과 한국정부는 선후로 상대측을 자국 무역편리를 향유하는 '화이트리스트'에서 삭제하기로 결정함으로써 마찰이 재차 승격됐습니다.

일본의 무역제한에 비추어 한국은 현재 대체성 원자재를 개발하는 등 방식으로 경제에 대한 영향을 줄이고 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도 이번의 위기를 기회로 바꾸어 경제적으로 일본을 초월하라고 한국의 기업들을 격려했습니다.

한국의 기업들은 잇달아 호소에 응해 일본의 경제제재에 대응하는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원자재와 부품, 설비의 국산화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일부 한국분석가들은 일본의 작법이 한국의 '탈일본화'를 부추길뿐만아니라 무역제재도 일본 자체에 역효과를 놀게 될 것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의심할바 없는 점은 장기간의 무역대항이 일본과 한국, 나아가 동북아시아 지역의 경제협력에 모두 불리한 영향을 미치게 된다는 것입니다.

한국과 일본정부의 통계수치에 따르면 2019년 7월부터 10월까지 한국에 대한 일본의수출은 동기대비 14% 줄었지만 일본에 대한 한국의 수출은 동기대비 7% 줄었습니다.

12월 24일 중국 성도에서 개최된 제8회 중일한정상회의기간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신조 일본 총리가 양자회담을 가졌습니다.

이는 한일 양국 정상이 15개월만에 재차 정식회담을 진행한 것입니다.

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대화와 협력을 통해 양자관계를 개선할데 관한 중요성을 강조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해 경제마찰을 해결할 용의를 표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일 양국 여론들은 양국 정상이 재차 정식 회담을 가진 것은 양자관계의 진전을 의미하나 분쟁의 봉합에는 시일이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번역/편집:주정선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