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 왕의 부장과 면담

2019-12-05 17:50:17

현지 시간으로 5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서울 청와대 대통령부에서 왕의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면담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왕의 부장에게 습근평 주석에 대한 친절한 안부를 전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그는 올해는 한중 양국에 있어 중요한 의의가 있는 한해라며 자신은 습근평 주석과 6월 오사카에서 성공적인 회동을 가졌으며 양자관계가 중대한 진전을 가져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한중간 긴밀한 대화와 협력은 동북아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고 지역 경제발전을 추동하는 중요하고 안정적인 역량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은 한국 발전전략계획과 "일대일로"구상간 접점을 적극 찾을 것이며 제3측 협력의 전개를 통해 양국간 인문교류를 한층 긴밀히 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제인 대통령은 한국은 계획에 따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과정을 추진하는 것을 지지하며 한중일 자유무역구건설을 가속화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이번 달 말 중국을 방문해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며 중국측과 긴밀히 협조해 회의가 원만한 성공을 이룩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반도 평화실현 과정에서 중국은 중요한 건설적인 역할을 한다며 한국은 이을 높이 평가하며 각측과 함께 노력해 반도평화행정을 추동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왕의 부장은 현재 일방주의 강권정치가 국제 및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고 있다며 이웃나라로 중한 양국은 대화와 협력을 적시적으로 강화하고 함께 다자주의를 고수하고 자유무역을 수호하며 국제관계 기본준칙을 견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왕의 부장은 양국관계가 양국 수반의 인솔하에 양호한 발전추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중국은 한국측과 다음단계 고위층 왕래와 관련해 긴밀하게 소통할 의향이 있으며 대통령 각하가 중국을 방문해 제8차 중일한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표시했습니다.

왕의 부장은 또 조선반도 문제에 대한 중국의 원칙적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번역/편집:이명란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