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이란 핵합의 제4단계 조치 이행 중단 선언

2019-11-06 10:28:57 CRI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5일 발표한 연설에서 이란의 이란 핵합의 제4단계 조치 이행 중단을 선언했다고 이란 관변측 매체인 이슬람공화국통신이 이날 전했습니다.

하산 로하니 대통령은 연설에서 6일부터 이란은 푸르도 핵시설에 기체를 주입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또 국제원자력기구가 이란의 관련 행동을 알고 있으며 계속 이란 핵활동을 사찰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하산 로하니 대통령은 연설에서 이란이 이란 핵합의 조항의 이행을 중단하는 것은 역전될 수 있다고 하면서 합의의 기타 각자가 약속을 이행해 이란의 이익을 보장하기만 하면 이란은  이란 핵합의를 재차 수용할 것이라고 재천명했습니다.

지난해 5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일방적으로 이란 핵합의 탈퇴를 선언했습니다. 이어 미국정부는 이란에 대한 일련의 엄격한 신규 제재조치를 늘리고 잇달아시행에 들어갔습니다.

미국이 일방적으로 이란 핵합의에서 탈퇴한데 대한 대응조치로 이란은 올해 5월부터 선후로 3개 단계로 나누어 이란 핵합의의 부분적 조항 이행을 중단했습니다.

번역/편집 jhl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