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의회, 존슨 총리의 “브렉시트” 협의 계획안 부결

2019-10-23 09:28:38

영국 의회 하원이 22일 밤, 존슨 총리가 추진하는 "브렉시트" 협의를 영국 의회가 조속히 통과시키기 위한 계획안을 부결시켰습니다. 이는 영국의 "브렉시트"가 연기될 가능성이 더 커졌음을 의미합니다.

영국 하원은 이날 밤 첫 투표에서 지지 329표, 반대 299표로 브렉시트 합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그러나 곧이어 열린 두 번째 투표에서는 반대 322표, 지지 308표라는 결과로 정부가 제출한 계획안을 부결시켰습니다. 계획안은 브렉시트 협의에 대한 심의와 최종 표결을 3일 이내에 완료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존슨 총리는 22일 밤 투표 결과가 발표되자 실망을 나타냈습니다. 그는 정부가 제시한 계획안에 반대하는 것은 브렉시트 연기를 지지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이는 영국에 더 많은 불확실성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브렉시트 협의의 입법 과정을 중단하고 EU의 태도를 기다릴 것이라고 했습니다.

존슨은 이날 투표에 앞서 10월 31일 예정대로 브렉시트를 견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만약 브렉시트 계획안이 부결되고 EU가 브렉시트 연기에 동의하게 되면 그는 "브렉시트" 계획안을 철회하게 되며 조기 대선을 치루게 됩니다.

투표 전에 열린 의회 변론에서 많은 의원들은 존슨 정부가 3일간의 입법 절차 완료를 요구한데 대해 3일이라는 시간은 너무 촉박하다며 강한 불만을 나타냈습니다. 코빈 영국 노동당 대표는 존슨 정부와 반대당이 손을 잡고 보다 합리적인 입법 시간표를 작성해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번역/편집:이경희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