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외무장관, 美 '경제 공포주의' 이미 실패

2019-08-16 10:33:49 CRI

영국의 해외 영지인 지브롤터 당국이 15일 이란 원유를 탑재한 유조선 '그레이스1'(Grace 1)을 풀어주기로 한 후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이란을 상대로 한 미국의 '경제 공포주의'는 이미 실패했다고 밝혔습니다.

자리프 외무장관은 이날 SNS에 미국은 '경제 공포주의'로 기정 목표를 달성할 수 없자 법률을 남용해 공해에서 이란의 재산을 절취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이런 해적행위는 법률에 대한 트럼프 정부의 멸시를 말해준다"고 밝혔습니다.

한 영국 외무성 대변인은 15일 영국은 지브롤터 당국이 이미 이란측으로부터 관련 유조선이 시리아에 가지 않는다는 보증을 받았음을 유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영국은 이란 혹은 그 어느 개인이 유럽연합의 제재를 피해 시리아에 석유를 운송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관련 약속을 준수할 것을 이란에 촉구했습니다.

번역/편집: 한경화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