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日 대화·협력의 길로 나오면 손을 잡을 것”

2019-08-15 14:16:37 CRI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5일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경축사를 발표했습니다. 그는 경축사에서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협력의 길로 나오면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며 "공정하게 교역하고 협력하는 동아시아를 함께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아직도 우리가 충분히 강하지 않고 아직도 우리가 분단돼 있기 때문에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아직 이루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연합뉴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닥친 국가 경제 위기를 반드시 이겨내겠다는 '극일(克日)'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동시에 그는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조 분단을 극복해 평화로 경제 강국을 만들겠다는 확고한 의지도 밝혔습니다.

한일관계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일본이 대화·협력의 길로 나오면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며 "우리는 과거에 머물지 않고 일본과 안보·경제협력을 지속해 왔고, 일본과 함께 일제강점기 피해자들의 고통을 실질적으로 치유하고자 했으며, 역사를 거울삼아 굳건히 손잡자는 입장을 견지해왔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를 성찰하는 것은 과거에 매달리는 것이 아니라 과거를 딛고 미래로 가는 것"이라며 "일본이 이웃 나라에 불행을 줬던 과거를 성찰하는 가운데 동아시아의 평화·번영을 함께 이끌어가길 우리는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작년 평창동계올림픽, 내년 도쿄올림픽,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을 거론하며 "올림픽 사상 최초로 맞는 동아시아 릴레이 올림픽으로, 동아시아가 우호·협력의 기틀을 굳게 다지고 공동 번영의 길로 나아갈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특히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건설을 위한 3가지 목표로 경제강국, 교량국가, 평화경제 구축을 제시했습니다.

번역/편집: 한경화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