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령도자의 친서 받았다고

2019-08-10 15:15:01 CRI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김정은 조선 최고령도자의 친서를 받았다고 9일 밝히고 두 수반이 또 다시 상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 오전 백악관에서 언론에 3페이지짜리 "아름답고" "따뜻한"친서를 받았다며 친서에서 김정은 최고령도자는 현재 진행중인 한미 합동군사훈련에 불만을 표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향후 김정은 최고령도자와 또 다시 만날것이라고 하였으나 만남의 시간과 장소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작년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최고 령도자는 선후하여 싱가포르와 하노이, 판문점에서 세차례 회담했습니다.

올해 6월 30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최고령도자와 회담한 후 트럼프 대통령은 언론에 미국과 조선은 향후 2, 3주안에 실무협상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7일 향후 수주일안에 조선과의 대화협상을 재개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국 언론은 미국과 한국이 지난 5일 2019년 하반기 합동군사연습을 가동한 것과 관련해 조선 외무성 대변인이 6일 합동군사연습은 싱가포르에서 발표한 조미공동성명과 조한간의 계열선언 정신에 위배된다고 규탄하고 군사적대시 행위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조선의 대화 동력이 점차 사라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번역/편집:조설매
korean@cri.com.cn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