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2억달러의 예산을 보충해 일본수출 통제 조치에 대응

2019-08-04 15:56:59 CRI

이낙연 한국 국무총리는 3일, 한국은 최근 통과한 보충예산안 중에서 한화 2732억원(약2.27억달러)을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한 수출통제조치에 대응하는데 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총리실은 발표한 성명에서 이낙연 총리는 이날 마련된 정부 회의에서 일본이 "화이트국가 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한 것에 대해 비판하고 일본의 처사는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낙연 총리는 또한 정부는 최선을 다해 일본측의 조치로 초래되는 영향에 대응할 것이며 후속적인 조치를 취해 각 부처간 조율과 소통 및 정부와 기업의 협력을 촉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앞서 하루 전, 한국국회는 표결을 거쳐 총액이 한화로 5.83조(약 48억달러)에 달하는 보충예산안을 통과했습니다.

일본정부는 2일 오전 진행한 내각회의에서 한국을 무역편리화 대우를 받는 "화이트국가 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는 일본과 한국의 무역분쟁이 승화되고 있음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화이트국가 리스트"에서 제외되면 한국은 무역편리화 우혜대우를 받지 못하게 됩니다. 앞서 선포한 3가지 반도체 재료 외 일본정부는 기타 모든 대한국 하이테크 과학기술 제품의 수출에 대해 개별심사를 진행합니다.

번역/편집:박은옥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