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회창중국인민지원군열사릉원에 화환 진정식 진행

2019-07-29 14:15:55 CRI

조선이 27일 회창중국인민지원군열사릉원에서 화환 진정식을 진행했으며 김정은 조선 최고령도자의 명의로 된 화환이 릉원내의 중국인민지원군열사탑앞에 놓여졌다고 조선 로동신문이 28일 전했습니다.

렬사탑앞에는 조선로동당중앙위원회와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의 공동명의로 된  화환과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와 내각의 공동명의로 된 화환이 진정됐습니다.

조선당과 정부의 간부들인 리수용, 태형철, 리용호 등이 이날 화환 진정식에 참석해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들을 추모했습니다.

1953년 7월 27일 조선전쟁 교전양측이 판문점에서 휴전협정을 체결했으며 조선은 7월 27일을 조국해방전쟁 승리기념일로 정했습니다.

번역/편집:조설매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