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논평] 미국은 글로벌협력발전의 걸림돌

2019-07-26 20:46:41

미국의 백여명의 이른바 대중국 강경파 인사들이 일전에 연명의 공개신을 발표해 중국이 경제이익으로 미국의 동맹국들과 기타 국가들을 "오도"하려 한다고 망언을 퍼뜨렸습니다. 이와 같은 논조는 엄연히 중국경제발전이 글로벌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을 악의적으로 폄하는 것으로 미국의 일부 사람들이 중국경제 실력이 강해지는 것에 "부럽고 질투나고 원망스러워"함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런 "부인을 원망하는 마음 가짐을 가진"미국 인사들은 마땅히 거울에 자신의 얼굴의 "회색 빛"을 잘 비춰봐야 할 것입니다.

사실, 미국측의 정객들이 이른바 고집하는 일방주의와 보호주의야 말로 진정으로 글로벌 각국협력 발전의 걸림돌입니다.

최근 몇년간, 미국은 자신들의 사사로운 잇속에 따라 관세 방망이를 휘두르면서 가는 곳마다 무역장벽을 설치하고 조폭하게 글로벌 산업사슬과 가치사슬을 교란하고 글로벌 무역과 투자, 나아가 경제에 심각한 충격을 주었습니다. 세계은행이 6월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2019년 글로벌 무역은 2.6% 성장하고 2008년 국제금융위기 이래 최저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얼마전에 사임한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 총재는 최근 20개국 그룹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들에게 보낸 브리핑에서 관세분쟁이 시장과 투자자의 신심에 타격을 주어 총 4550억 달러의 손실을 유발했다며 이는 2020년의 글로벌 경제총량을 0.5% 감소한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2018년 10월10일부터 미국은 이른바 "국가안전"을 이유로 27개 분야에서 대외투자 리스크 심사범위를 확대하고 강제적인 신청을 실시했는데 이는 더한층 글로벌 투자자들의 신심에 타격을 주었습니다. 국제통화기금은 일전에 "세계경제전망"보고서를 발표해 올해와 내년 글로벌 경제증속이 4월의 예기치에서 재차 0.1%포이트 하락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이와함께 미국이 고집하는 과학기술 폭압주의는 인류과학기술 발전과 문명진보에 심중한 손상을 초래하고 있습니다. 예하면 5G기술 등 첨단기술 분야의 선두지위를 쟁취하기 위해 미국은 국가역량을 동원해 중국기업에 압력을 가하고 여러개의 미국기업을 조종해 "공급을 중단"하고 있습니다. 일부 사람들은 중국 과학기술 이탈론"을 부르짖으면서 심지어 각종 수단과 각종 이익을 미끼로 기타 국가들이 중국회사의 5G기술을 활용하는 것을 저애하고 있습니다. 다른 사람이 발전하면 마음이 균형을 이루지 못하면서 각종 수단을 동원해 "타이어"에 구멍을 내지 못해 안달이 나 합니다. 이와같은 대가를 아끼지 않고 글로벌 과학기술 진보의 발전을 저애하는 처사야 말로 현 세계에서 가장 비열하고 졸렬한 모델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이에 미국 전 주중 공사이며 닉슨 전 대통령 수석 중국어 통역인 카릴로수 프리먼은 최근 문장을 발표해 과학기술 진보는 각국간 협력 강화를 필요로 하고 있고 중국과학기술 진보를 봉쇄하는 것은 미국 자체의 혁신능력에도 손해를 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중국의 노력을 압살하려고 시도하고 있는데 이는 미국경제를 약화시키고 무너뜨릴 가능성만 높이지 중국의 발전을 저애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미국우선"의 패권주의 사유로 미국측은 끊임없이 글로벌 "발전적자"를 가중시키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미국의 일부 정객들은 일언반구도 없이 오히려 나라 발전을 돕는 중국의 노력을 "경제이익 유혹"으로 왜곡하면서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습니다. 책임적인 대국인 중국의 발전은 날따라 늘어가는 인민들의 아름다운 생활에 대한 수요에 만족을 주기 위해서 임은 물론 자신의 발전을 실현하고 또한 기타 국가와 인민들을 돕기 위한 것입니다.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