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부장, 프랑스 대통령 외사 자문위원과 中-프 전략대화 인솔자 협상 진행

2019-07-20 15:37:24

왕의(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베이징에서 마뉘엘 본느 프랑스 대통령 외사자문위원과 중국과 프랑스 전략대화 인솔자 협상을 진행했습니다.

왕의 부장은 중국과 프랑스는 모두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서 세계 평화와 안정을 수호해야 하는 중요한 책임을 짊어지고 있으며 독립자주의 외교전통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현재 불확실성으로 충만한 글로벌 정세에 직면해 중국과 프랑스는 자유무역을 수호하고 보호주의를 반대하며 유엔을 핵심으로 하는 국제체계와 국제법을 기반으로 하는 국제질서를 수호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왕의 부장은 양측은 전략적인 소통과 조율을 강화하고 국제사회를 추동해 손잡고 각종 글로벌 도전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왕의 부장은 또 올해는 중국과 프랑스 수교 55주년이 되는 해로서 지난 것을 이어받고 앞날을 개척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올해 3월 습근평 주석이 프랑스 방문에서 거대한 성공을 거두고 올해 6월 양국 정상은 G20 오사카회의기간 양호한 회동을 진행해 양국의 전면전략동반자 관계의 발전을 힘있게 리드하고 추동했다고 표했습니다.

왕의 부장은 양측은 계속 "일대일로" 공동건설 등 협력분야를 추진하고 인문교류를 강화하며 함께 문화관광의 해 등 행사를 개최하고 문명대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중국측은 프랑스가 유럽사무에서 발휘하는 중요한 역할을 중요시한다며 프랑스 측이 중국과 유럽관계 발전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발휘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본느 자문위원은 복잡다단한 현 국제정세에서 국제규칙은 보다 수호되고 보완돼야 한다며 프랑스와 중국은 마땅히 협력을 강화해 보다 강력한 다자주의를 건설하고 각국의 공동이익을 수호하는 것이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인 프랑스와 중국의 책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란 핵문제와 관련해 양측은 이란핵문제 전면협의는 마땅히 존중을 받아야 한다고 일치하게 재천명했습니다.

번역/편집:박은옥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