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미한 합동군사연습 가동할 경우 조미실무협상에 영향 미칠 것

2019-07-17 11:28:11 CRI

미국과 한국이 일단 "19-2동맹"합동군사연습을 가동하면 조미실무협상에 영향을 미칠거라고 조선외무성 대변인이 16일 지적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대변인은 조미정상이 판문점에서 회동한것을 계기로 조미실무협상이 의사일정에 오른 지금 미국이 조선 최고령도자 앞에서 한 약속을 어기고 한국과 "19-2동맹"합동군사연습을 진행하려 시도한다며 "군사연습이 현실로 될 경우 조미 실무협상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 지적했다고 전했습니다.

조선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또 다른 담화에서 미국과 한국이 8월 진행하려 계획하는 "19-2동맹"합동군사연습의 실질은 조선을 상대로 한 "전쟁 예행연습"이라고 규탄했습니다.

대변인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미 싱가포르 정상회담과 판문점 회담에서 직접 합동군사연습을 중단할것이라고 약속했으나 미국은 미한 합동군사연습을 재개하려 시도한다며 이는 "조미공동성명의 기본정신에 대한 공공연한 위반이고 조선에 대한 노골적인 압박"으로 조선은 이에 경각성을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번역/편집:조설매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