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서방국가에 이란핵합의에로 복귀할 것을 촉구

2019-07-16 10:32:24 CRI

이란 관변측 매체인 이슬람공화국통신사가 15일, 이란 원자력기구는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이란은 여전히 외교적인 경로로 분쟁을 해결하기를 바란다고 하면서 유럽 국가와 미국에 이란 핵문제 전면합의 약속을 이행할 것을 촉구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우라늄 농축 순도를 한층 제고할 것이라고 표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성명을 인용한 보도는 이란은 농축우라늄 순도 3.67%의 한도와 300킬로그램의 비축량을 돌파했다며 현재 이란 농축우라눔 순도는 5.4%에 달한다고 전했습니다. 성명은 만약 유럽 국가와 미국이 약속 이행을 거부한다면 이란은 핵활동을 이란 핵합의 체결 이전의 수준으로 회복할 능력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란과 이란 핵문제 6개국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중국)은 2015년에 이란 핵문제 전면합의를 달성하고 이란은 핵활동을 억제할 것을 약속했으며 국제사회는 이란에 대한 일련의 엄격한 제재조치를 풀어주었습니다. 합의를 달성하기전 이란은 이미 순도 20%에 달하는 농축우라늄을 생산했습니다.

미국은 지난해 5월, 일방적으로 이란 핵합의에서 탈퇴했으며 잇달아 이란에 대한 제재를 재개했고 점차 제재 강도를 높였습니다. 이에 대한 대응으로 이란은 올해 5월 8일, 이란 핵합의의 부분 조항의 이행을 중단하고 더는 외부에 중수와 농축우라늄을 매각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번역/편집: 송휘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