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수입 우라늄에 쿼터 부과안하겠다고

2019-07-14 15:59:25 CRI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미국 상무부가 수입 우라늄에 대해 "232조사"를 진행하고 우라늄이 미국의 국가안보를 위협한다는 결론을 도출한데 동의할수 없다고 하면서 수입 우라늄에 쿼터를 부과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발표문에서 "232조사"가 국가안보에 대한 수입 우라늄의 영향이 미국 국내 우라늄광산 개발과 채굴업계의 심각한 주목을 유발하고 있기에 전반 핵연료공급사슬을 전반적으로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실무팀을 구성해 국내 핵연료 생산 회복과 확대에 대해 제안할것을 지시했습니다.

미국 에너지정보국에 따르면 미국 수입 우라늄의 절대 대부분은 캐나다와 오스트레일리아, 러시아, 카자흐스탄에서 수입합니다.

현재 미국의 90%이상 상업 우라늄은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10년전 이 비례는 85.8%였습니다.

미국의 우라늄광산 개발 및 채굴 기업 두 곳에서 청원을 한데 비추어 미국 상무부가 작년 7월 우라늄광석과 우라늄제품 수입이 미국의 국가안보를 위협하는가와 관련한 "232조사"를 가동했습니다.

조사는 우라늄 수입에 쿼터를 부과할 경우 가격 인상을 초래할 것을 우려하는 미국 원자력발전소와 원전 소비기업의 반대를 받았습니다.

번역/편집:조설매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