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최고 령도자, 판문점에서 악수

2019-06-30 20:50:33 CRI

미소와 악수, 한국과 조선 군사분계선 넘기... 한국을 방문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조선 최고 령도자와 만났으며 이어 군사분계선을 넘었고 조선 정전협정 체결 이후 조선의 땅을 밟은 첫 미국 재임 대통령으로 되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30일 16시 경,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의 한국측에서 보행하여 군사분계선 앞에 이르렀으며 마주 걸어온 김정은 최고 령도자와 악수하고 인사말을 나눴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분계선을 넘어 조선측에서 김정은 최고 령도자와 재차 악수했습니다. 그후 두 정상은 한국측 경내로 걸어와서 그곳에서 기다리고 있는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만났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최고 령도자는 판문점 한국측의 '자유의 집'에서 약 50분간의 단독회담을 가졌습니다. 김정은 최고 령도자는 회담에 앞서 "분단의 상징으로 되는 이런 장소에서 오랜 적대 관계였던 우리 두 나라가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것은 "역사적인 하루"라면서 김정은 최고 령도자가 회동 초청을 받아들인데 대해 감사를 표했으며 미국과 조선 관계가 지난 한시기동안 아주 큰 개선을 가져왔다고 표했습니다.

회담이 끝난 후 트럼프 대통령은 매체에 자신은 회동에서 김정은 최고 영도자에게 미국을 방문할 것을 초청했다고 하면서 쌍방은 실무팀을 구성할데 동의했으며 향후 2주내지 3주내에 협상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두 나라 지도자는 싱가폴과 하노이 회동 후 이번에 세번째로 회동했으며 회동의 성사는 매우 극적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소셜 미디어를 통해 29일부터 30일까지 한국을 방문하는 기회를 빌어 한국과 조선 비무장지대에 가서 김정은 최고 령도자와 '악수'할 의향이 있다고 표했습니다. 조선은 이에 응답하고 이 제안은 '아주 흥미있다"고 표했습니다.

30일, 이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에서 "대화를 지속하는 것은 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하는데서 현실가능한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3차 미국과 조선 지도자 공식 회동을 진행하는 여부는 김정은 최고 령도자와의 판문점 회동 후의 상황에 따라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조선과 미국 지도자 하노이 회동이 문건을 체결하지 못하고 반도의 비핵화가 완만해진 후 이번 조선과 미국 지도자의 판문점 회동은 일정한 정도에서 조선과 미국간 상호 신뢰를 증진하는데 도움이 되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반도의 평화행정을 추진할데 대한 적극적인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번역/편집: jhl

korean@cri.com.cn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