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트럼프의 조미 정상 만남... 흥미로운 제안

2019-06-29 18:24:30 CRI

조선 외무성 최선희 제1부상은 29일 담화를 발표하고 조선측은 조선과 한국 비무장지대에서 김정은 최고 령도자와 만날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소셜미디어에서 제기한 것을 '아주 흥미롭게' 생각한다고 하면서 그러나 조선측은 관련 공식 제안을 받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소셜 미디어에 29일부터 30일까지 한국을 방문하는 기회를 이용하여 비무장지대에 가서 김정은 최고 령도자와 "악수하고 문안"할 용의가 있다고 표시했습니다. 그는 매체 기자에게 그와 김정은 최고 령도자는 "사이가 아주 좋다"고 하면서 그는 다만 "시탐성 제안"을 했을 뿐이며 만일 김정은 최고 령도자가 비무장지대에 간다면 두 사람은 2분간 만나게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조선 중앙통신이 전한데 의하면 최선희 부상은 "만일 트럼프 대통령의 뜻대로 분단의 선에서 조미 정상이 만난다면 정상간 친분관계를 더 깊이하고 양국 관계를 진전시키는데 또 하나의 의미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번역/편집: jhl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