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근평 주석, 한국 대통령 면담

2019-06-27 21:15:14

습근평 주석, 한국 대통령 면담

습근평 주석이 현지시간 27일 일본 오사카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면담했습니다.

습 주석은 중한 우호협력 강화는 역사적 흐름에도 부합하고 양국 민심의 흐름이기도 하다며 앞으로도 한국과 성의를 갖고 협력과 상생을 실현하기에 노력하며 양국 관계를 부단히 발전시키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 정착에 기여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양측은 각 분야의 소통을 유지하고 양자 관계를 안정적으로 큰 방향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일대일로"공동건설의 기회를 포착하고 중한 자유무역협정 2단계 협상에 박차를 가해 무역, 과학기술, 재경, 환경보호 등 분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외 습근평 주석은 인문교류를 활성화하고 중한 민간 우호를 다질 것도 강조했습니다.

습 주석은 중한 협력은 전적으로 상호 윈윈 관계라면서 외부 압력에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한국 측은 계속 양국 간 현안을 중시하고 타당하게 처리할 것을 바라며 아울러 유엔, G20 등 다자 틀 안에서의 조율을 강화하고 보호주의를 공동 반대하며,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체제를 지지하며, 개방형 세계경제 구축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나와 습근평 주석의 공동 견인하에 한중 관계가 좋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한국은 중국과 고위층 교류를 강화하고 분야별 대화협력을 추진하며 한중 자유무역협정 2단계 협상을 조속히 마무리해 한중 관계를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릴 용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은 중국과 '일대일로'를 공동건설하고 제3시장 개척에 협력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는 중국과 함께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을 수호하며, 개방형 세계경제를 지키는 것이 한국의 이익과도 관련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조선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습 주석은 지난주 초청에 의해 조선을 국빈 방문했으며 김정은 위원장과 중조 관계, 조선반도 정세 등에 대해 깊은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하면서 이번 조선방문과 최근 상황으로 볼 때 조선반도 대화 완화의 대세는 변함이 없고 정치적 해결이 여전히 최우선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대화 협상을 통해 단계별, 동기화 원칙에 따라 각자 합리적인 관심사를 하나씩 풀어나가야 활로를 찾을 수 있다는 사실이 입증됐다고 하면서 다음 단계로, 우리는 마땅히 담화의 강도를 높여 공동으로 관련 방면의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중국은 조미 간 새로운 정상회담 개최를 지지하며 양 측이 서로 융통성을 보여주어 대화 진전을 이끌어내길 희망한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조선반도는 비핵화의 방향을 견지해야 하고, 조선의 합리적 관심도 중시하고 그에 호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며칠 전 습 주석이 조선을 방문해 조선반도 대화의 모멘텀을 조성하고 평화정착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과 중요한 기여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한국 측은 이를 높이 평가하며 한국은 남북관계 개선에 계속 주력할 것이며 중국과의 협력을 강화해 비핵화 목표 달성과 항구적인 평화정착에 기여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번역/편집:이경희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