習 주석, 中 이란 핵문제 전면 협의 수호 지지

2019-06-14 14:30:34 CRI

현지시간으로 14일 오전, 습근평(習근平) 중국 국가주석이 비슈케크에서 로하니 이란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중국은 이란 핵문제 전면협의를 수호하는 것을 지지한다며 이란과 함께 유엔과 상해협력기구 등 다자 틀 내에서 공조를 강화하고 국제관계 기본준칙과 다자주의를 지키며 중국과 이란을 포함한 광범위한 개도국들의 공통이익을 수호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습근평 주석은 중국은 시종 전략적이고 장원한 견지에서 중국과 이란 관계를 대해 왔다며 국제와 역내 정세가 어떻게 변화하든 중국은 이란과 함께 양자 전면 전략 동반자관계를 지속적이고 온당하게 발전시킬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습근평 주석은 중국과 이란 양측은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서로의 핵심이익 문제에서 서로 지지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또 공조와 연결을 강화해 실무협력을 온당하게 전개하며 반테러와 다국가 범죄 타격 등 영역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세 갈래 세력'을 공동으로 타격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란은 '일대일로' 공동건설에 적극 동참할 의향이 있으며 광범한 영역에서 협력 잠재력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이란은 미국이 이란 핵문제 전면 협의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한 착오적인 행위를 결연히 반대하고 중국이 국제사무에서 긍정적인 역할을 발휘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중국과 소통과 협조를 강화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번역/편집: 한경화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