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조미공동성명 충실한 이행을 미국에 촉구

2019-06-05 09:54:06 CRI

조선은 싱가포르에서 채택한 조미 공동성명을 계속 이행할 용의가 있으며 양자 이익에 도움이 되는 건설적인 해결책을 찾고 있다며 미국이 만약 약속한 의무를 계속 회피하고 조선 적대시정책을 견지하면서 선 핵포기 등 일방적인 주장을 고집한다면 역사적인 공동성명이 빈 종이장으로 남게 될 것이라고 조선 외무성 대변인이 4일 밝혔습니다.

대변인은 지난 일년동안 조선은 신형의 조미관계와 조선반도의 항구적이고 안정한 평화기제 구축,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했으며 일련의 실천조치를 주동적으로 취했으나 유감스럽게도 지난 일년동안 미국은 조미공동성명 이행을 의도적으로 회피하고 조선에 일방적인 핵포기를 요구하며 실력으로 조선을 압살하려는 시도가 날로 뚜렷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변인은 역사적인 "6.12"조미공동성명이 곧 채택 1주년을 맞이하는 때 미국은 응당 지난 일년을 잘 돌이켜보고 어떻게 하는 것이 정확한 전략적인 선택인지를 생각하며 기존의 입장을 바꾸고 조선의 요구에 하루빨리 화답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대변인은 조선의 인내심에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번역/편집:조설매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