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 일러 외교장관회담 분쟁영토문제서 진척 없어

2019-06-01 14:12:58 CRI

고노 다로 일본 외무대신이 5월 31일 도쿄에서 일본을 방문한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과 회담하고 6월말 일러정상회담을 진행하기로 결정했으나 분쟁도서문제에서는 아무런 진척이 없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습니다.

회담에서 양국 외교장관은 6월말 일본 오사카에서 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기간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아베신조 일본 총리가 회담하기로 확인했으며 그 이전에 분쟁도서문제 해결을 적극 추진하고 경제개발프로젝트를 실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러시아측은 일본측 관계자가 올해 여름철 항공기로 분쟁도서에 가서 성묘하는 것을 허락했으며 분쟁도서를 관할하고 있는 러시아 사할린주와 일본 북해도간의 교류를 추진하고 두 지역이 서로 단기 체류 무비자 제도를 실행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분쟁도서 주권문제에서 양자는 여전히 서로의 주장을 펼치고 있으며 아무런 진척도 없었습니다.

고노 다로 외무대신은 기자회견에서 분쟁도서의 주권문제와 관련해 일본측의 입장을 분명히 표명했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 외교부 사이트는 31일 성명을 발표하고 라브로프 외교장관은 이날 고노 다로 외무대신과 회담한 후 언론에 1956년 "소일공동선언"은 러일 양자가 평화조약을 체결해야만 영토경계문제와 관련해 협상한다고 분명히 정했기때문에 선언의 조항을 따를 것이며 다른 방식은 없다고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번역/편집:조설매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