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이란과 계속 무역하면 제재받을 수 있다고 유럽연합 동맹국 경고

2019-05-30 14:15:09

트럼프 정부가 얼마전 유럽 동맹국들이 이란과의 무역을 계속할 경우 제재를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9일 전했습니다.

시걸 맨델커 미국 재무부 차관은 5월 7일 프랑스와 독일, 영국 세 나라가 설립한 "무역거래지원수단"인 특수목적법인 인스텍스(INSTEX) 관계자 피셔에게 서신을 보내 인스텍스가 운영을 시작하는대로 이 결제시스템과 이와 관련된 업체는 모두 미국 금융시스템 밖으로 배제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신에서 맨델커는 피셔에게 '인스텍스'로 인해 받게 될 제재 리스크를 심사숙고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제재 조치와 맞서는 행위는 엄중한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임을 경고했습니다.

미국이 일방적으로 이란핵합의에서 탈퇴한 후 프랑스와 독일, 영국은 올해 초 미국이 주도하는 글로벌금융시스템 외의 결제시스템인 '인스텍스'를 설립했습니다. '인스텍스'는 유럽의 기업들이 미국의 대 이란 제재를 피해 계속 이란과 무역거래를 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5월 13일 모게리니 유럽연합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앞으로 몇 주간 '인스텍스'를 통해 유럽과 이란의 무역거래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프랑스와 독일, 영국 세 나라의 외무장관들과 '인스텍스'의 향후 운영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번역/편집:이경희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