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對 화웨이 금지령을 90일 연장한다고 선언

2019-05-21 15:27:34 CRI

베이징 시간으로 21일, 미국 상무부 관변측 사이트가 화웨이와 그의 파트너에 대해 90일간의 임시허가를 준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발표는 이번 배치는 해당 부처와 회사에 조율의 시간을 주기 위해서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프랑스 통신사는 미 관원이 화웨이와 그의 비즈니스 파트너가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고 일부 계약의무문제를 처리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보도는 또 미 상무부는 최신 한 문건에서 지연 실시는 미국의 금지령이 취소되었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며 단지 화웨이와 그의 협력파트너가 현재 전면 운영하고 있는 네트웤과 설비를 수호할 시간을 갖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전했습니다. 

21일 화웨이 창시자 임정비는 심천의 화웨이 본부에서 중국 매체의 인터뷰를 받으면서 미국의 "90일간 임시 허가"는 화웨이에 별 큰 의미가 없다고 하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자체의 일을 잘 하는 것으로서 미국 정부의 조치를 좌우지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번역/편집:이명란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