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북극이사회 장관급 회의, 공동선언 통과 못해

2019-05-08 10:11:42 CRI

제11회 북극이사회 장관급 회의가 7일 핀란드 북부도시 로바니에미에서 결속되었습니다. 하지만 미국의 반대로 이번 대회는 공동선언을 발표하지 못했습니다. 이는 북극이사회 23년 역사에서 처음으로 나타난 상황입니다.

핀란드방송공사가 보도한데 의하면 미국이 기타 회원국과 기후변화 문제에서 의견 불일치가 발생했고 기후변화 문제와 관련된 공동선언 초안 접수를 거부했습니다. 교착상태를 타개 하기위해 의장국인 핀란드는 공동성명을 발표해 공동선언을 대체할 것을 제의했습니다. 공동성명은 북극지역의 평화와 안정, 건설적인 협력을 수호할 것을 재천명했지만 기후변화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7일 오전 회의에서 8명의 회원국 대표들은 모두 공동성명에 서명하고 관련 내용을 인정했습니다. 이와 함께 핀란드는 대회 참가 대표들의 서명이 필요없는 한 부의 의장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 의장성명은 기후변화 대응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습니다.

대회에 참석한 여러 대표는 회의 발언에서 북극지역에 대한 기후변화의 영향을 강조하고 공동선언을 통과하지 못한데 대해 유감을 표했습니다. 핀란드 북극연구 전문가는 회의는 북극이사회 회원국이 기후변화 문제에서 근본적으로 생각이 불일치하고 미국정부는 기후변화의 사실을 부인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며 이를 북극국가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장관급회의는 또 국제해사기구(IMO)를 북극이사회 옵서버로 한다고 선포했습니다. 핀란드와 스웨덴,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덴마크, 러시아, 미국, 캐나다 등 북극이사회 회원국 외에 6개 북극 본토 부락의 대표들도 이틀간 열린 이번 장관급 회의에 참가했습니다.

번역/편집: 송휘

korean@cri.com.cn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