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비무장지대 평화의 길' 관광코스 개방

2019-04-28 11:20:21

한국 정부가 강원도 고성군에서 한조 비무장지대로 연결되는 관광코스를 27일부터 민간인에 개방했습니다.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로 불리는 이 두 갈래 관광코스는 모두 고성군 통일전망대에서 출발해 북으로 금강산전망대까지 이릅니다. 그중 한 갈래는 2.7Km의 도보코스이고 다른 한 갈래는 차량으로 이동하는 코스입니다. 개방 당일, 총 200명의 한국 방문객이 두 팀으로 나뉘어 관광했습니다.

이번 개방은 1953년 조선전쟁 휴전협정이 체결된 후 한국 정부가 처음으로 민간인에 비무장지대 내 일부 도로를 개방한 것으로 됩니다. 휴전협정에 따라 교전 쌍방은 북위 38도선 부근의 실제통제선을 군사분계선으로 하며 동서 길이가 240Km, 남북 양측 각각 2km 이내를 비무장지대로 했습니다.

알려진데 의하면 한국정부는 고성구간에 이어 철원과 파주의 비무장지대로 연결되는 '평화의 길'도 순차적으로 개방할 예정입니다. 이번에 처음 개방된 고성구간은 조선반도 동부 수역과 잇닿은 지역입니다.

번역/편집: 한경화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