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남미국가연합 탈퇴 선언

2019-04-16 15:52:38

브라질이 남미국가연합에서 정식 탈퇴한다고 브라질 외무성이 15일 발표했습니다.

브라질 외무성은 공시를 발표해 2018년 4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칠레, 콜롬비아, 파라과이, 페루 등 6개국은 남미국가연합 활동 참여를 잠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그 원인은 이 메커니즘 내부에 장기간 위기가 존재해왔으나 그 상황이 여태껏 개변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공시는 올해 3월22일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칠레, 콜롬비아, 에콰도르, 가이아나, 파라과이, 페루 등 8개국은 남미진보포럼을 창설해 남미국가연합을 대체하는 성명에 수표했다고 밝혔습니다.

공시는 새 포럼의 구도는 유연하며 운행규칙도 분명하고 결책 메커니즘도 신속하다고 소개했습니다.

2008년 5월에 창설된 남미국가연합 회원에는 12개 남미국가가 포함됩니다. 2017년 부터 남미국가연합 사무총장이 줄곧 공석이여서 활동 전개가 어려웠습니다.

15일 볼리비아가 윤번의장국을 브라질에 넘긴다고 발표하자 브라질은 남미국가연합 탈퇴를 선언했습니다.

이에 앞서 콜롬비아와 페루, 에콰도르, 파라과이, 아르헨티나도 선후로 남미국가연합 정식 탈퇴를 선언했습니다.

번역/편집:주정선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