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 영국의 “브렉시트”기한 10월말까지 연기할데 동의

2019-04-11 11:15:48 CRI

유럽연합 정상회의 도날드 투스크 상임의장이 11일 심야 기자회견을 갖고 몇시간에 걸친 비공개 토론끝에 유럽연합의 27개 회원국은 영국의 "브렉시트"기한을 10월 31일까지로 연기할데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투스크 상임의장은 "브렉시트"기한을 10월말까지로 연기한다는 것은 영국이 최적의 해법을 찾을 시간을 6개월 더 가지게 된다는것을 의미한다고 전했습니다.

유럽연합 정상회의는 곧이어 성명을 발표하고 영국은 10월 31일 이전에 유럽연합과 관련 기구의 정상적인 운영을 파괴하는 그 어떤 행위도 해서는 안되며 5월 22일까지 "브렉시트"합의안을 채택하지 않을 경우 유럽연합의 법율에 따라 유럽의회 선거에 반드시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유럽연합 정상회의는 영국의 "브렉시트"사안을 지속적으로 처리하고 6월 회의에서 그 진척을 심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영국은 응당 즉각 "브렉시트" 합의문을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에 앞서 영국이 순조롭고 평온하게 "브렉시트"를 진행할수 있도록 의회를 설득하여 "브렉시트" 합의문을 채택하지 못한데 대해 큰 유감을 표했습니다.

번역/편집:조설매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