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국왕, 탁신 태국 전 총리에게 수여한 훈장 박탈 선포

2019-03-31 16:18:38

마하 와찌랄롱꼰 국왕은 30일, 왕실 관보를 통해 발표한 칙령에서 탁신 전 총리에게 수여했던 왕실 훈장을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공보는 탁신에게 태국의 최고법원은 감금을 선언하며, 그 밖에도 여러 사건에 연류되어 있는 전 총리가 태국을 도피한 행위는 매우 부적절하며 이에 국왕은 태국 2017년 헌법에 근거해 과거 왕실이 탁신 전 총리에게 수여한 훈장과 상장을 모두 철회하며 이는 29일부터 유효하다고 밝혔습니다.

태국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태국 예비 사관학교 동문 이사회는 26일 같은 이유로 탁신의 이름을 사관학교 명예의 전당에서 제외하고 동문 자격으로 수여됐던 상을 취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탁신은 2001년부터 2006년까지 태국의 총리직을 역임했으며 2006년 군정변으로 실각한 뒤, 2008년 해외로 도피했으며 2008년 10월 국유지 불법매입으로 2년 징역에 선고됐습니다.

번역/편집:이경희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