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조선 비핵화 “특별히 서두를게 없다”

2019-02-20 09:27:13 CRI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미조 정상이 곧 개최하는 2차 회담과 조선반도 비핵화 등 문제를 논의했다며 자신은 조선의 비핵화 목표 실현을 추동하기 위해 "특별히 서두를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신은 김정은 조선 최고영도자와 베트남 하노이에서 회담할 수 있기를 매우 기대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이와 관련해 토론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선이 비핵화를 실현하는 것은 미국측의 종국적인 목표라면서도 자신은 이 목표의 실현을 위해 "특별히 서두를 게 없다"며 조선에 대한 미국의 제재는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이날 트위터에 발표한 성명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전화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국측이 요구한다면 한국측은 조선반도 비핵화 진전을 추동하고 조한 경제협력 사업을 회복하며 조선측과의 경제협력 프로젝트를 실행하는 등 '미국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돼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밤 팔라디노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조선정책 특별대표가 이날 미조 정상회담 준비차 하노이로 갔다고 밝혔습니다.

번역/편집: 한경화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