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외무장관, 이란핵협의 만회에 진력할 것 영·프·독에 촉구

2019-02-18 11:26:21

모하마드 자하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17일 영국과 프랑스, 독일이 이란핵문제 전면협의를 만회하기 위해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했습니다.

자리프 장관은 이날 뮌헨안보회의에서 발언하면서 영국, 프랑스, 독일이 이란과의 "무역 왕래 지지 도구" 건립만으로는 부족하다며 그들은 이란핵협의 만회를 위해 더욱 큰 노력을 기울여야 하며 이란은 현재 이란핵협의에 대한 약속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자리프 장관은 펜스 미국 부통령은 미국을 뒤따라 이란핵협의에서 탈퇴하라고 영국, 프랑스, 독일에 촉구했는데 이는 완전히 "부질없는 짓"이며 미국은 이란에 대해 줄곧 "병적인 집착"을 갖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16일 뮌헨안보회의에서 발언하면서 미국을 뒤따라 이란핵협의에서 탈퇴할 것을 영국, 프랑스, 독일에 촉구함과 동시에 미국의 대이란 제재 파괴를 중지할 것을 3국에 경고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14일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개최된 중동문제회의에서 영국, 프랑스, 독일이 이란핵협의에서 탈퇴해 미국과 보조를 같이 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번역/편집:박은옥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