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청와대 “조미대표 2차 조미 정상회담 전 추가협상할 것”

2019-02-11 10:15:49 CRI

김의겸 한국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조선과 미국 대표가 최근에 추가 협상을 갖고 2차 조미 정상회담을 위한 준비를 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대변인은 조미 대표간 추가 협상은 "오는 2월 17일주에 아시아의 제3국에서 이어가기로 했다"고 소개했습니다.
김의겸 대변인은 또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조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정상 차원의 논의를 조만간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논의 형식에 대해서는 정상간 전화 통화에 무게가 쏠린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비건 미국 조선정책 특별대표가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조선을 방문해 조선측 관원과 회담을 가졌습니다. 그후 비건 대표는 서울에서 각각 한국과 일본측 관원들과 만나 조선방문 성과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의겸 대변인은 10일 비건 대표와 한국측 관원의 면담 내용을 전하며 "비건 대표가 평양에서 환대를 받았다고 한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이번 조미 실무회담은 진전이 순조롭고 폭넓은 논의가 이루어졌으며 서로 뭘 요구하고 있는지를 아주 구체적으로 빠짐없이 터놓고 얘기하는 유익한 기회였다"고 소개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8일 트위터에 제2차 미조 정상회담은 이달 27일부터 28일까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번역/편집: 한경화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