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관원, 미조 실무회담과 관련해 의견 소통

2019-02-05 14:20:56

한국 대통령부 청와대가 밝힌데 의하면 청와대 국가안보실 정의용 실장이 4일 오후 방문 간 스티븐 비건 미국 조선정책 특별 대표와 회동을 갖고 미조 간 곧 있게 될 실무회담 등 의제와 관련해 견해를 나누었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저녁 언론에 회동 기간 정의용 실장은 미조실무회담에 관한 미국측 입장 소개를 청취하고 비건 대표에게 현 단계 조선반도 정세에 대한 한국정부의 판단, 현안 문제 등을 망라한 한국측 견해를 전했다고 소개했습니다.

김의겸 대변인은 정의용 실장은 만난 자리에서 미조 실무회담이 내실있게 진행돼서 제2차 조미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로 이어지길 바란다는 한국의 입장을 비건 대표에게 전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이에 앞서 비건 대표가 조선반도를 방문하는 기간 조선측 관원과 '조선의 궁극적이고 완전히 검증가능한 비핵화 목표 실현을 위한 다음 단계 조치' 등과 관련해 회담하게 된다고 전했습니다.

번역/편집: 한창송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