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대통령 탈레반에 정부와의 평화협상 호소

2019-01-29 10:13:13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은 28일 아프간의 장기적인 위기를 종료하기 위해 무장반란을 끝내고 아프간 정부와 직접적인 협상을 시작할 것을 탈레반 무장에 호소했습니다.

가니 대통령은 이날 텔레비젼을 통해 발표한 연설에서 "아프간의 항구적인 평화를 회복하기 위해 진지한 협상을 시작할 것을 탈레반에 호소한다"며 "자신과 아프간 인민들은 모두 평화를 희망하지만 이 과정은 아프간 인민들이 주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가니 대통령은 잘메이 칼릴자드 미국정부 아프간 화해 사무 특별대표와 회담한 후 이와 같이 표시했습니다.

칼릴자드 대표는 지난 주 카타르 수도 도하에서 탈레반 대표와 협상했습니다. 쌍방은 26일 협상을 끝냈고 27일 칼릴자드는 카불을 방문하고 나니 아프간 대통령에게 자신과 탈레반의 회담 내용을 통보했습니다.

소식통에 의하면 미국 대표와 탈레반 대표가 달성한 공감대에는 평화합의를 체결한 후 18개월안에 외국군대가 아프간에서 철군하며, 탈레반은 아프간이 더는 "알카에다"조직과 "이슬람국가" 등 극단조직의 이용을 받지 않고 미국과 그 동맹국을 상대로 습격을 하지 않을 것을 미국에 약속한 등 내용들이 망라됩니다.

전한데 의하면 쌍방은 모두 상기 초안을 수용해 합의에 서명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탈레반은 그 때 가서 과도정부에서 한 자리를 차지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번역/편집: 조설매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