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중국외교부장 새해 첫 방문국 아프리카

2018-12-28 19:52:27

화춘영 중국외교부 대변인은 28일 베이징에서 있은 정례기자회견에서 왕의 국무위원겸 외교부장이 2019년 2월6일부터 에티오피아와 아프리카연맹 위원회, 부르키나파소, 감비아, 세네갈을 방문한다고 선포했습니다. 

20여년간 해마다 중국 외교부장의 새해 첫 방문국은 아프리카였습니다. 왕의 국무위원겸 외교부장의 이번 출국방문의 목적에 대해 화춘영 대변인은 중국 외교부장이 해마다 새해 첫 방문국가로 아프리카를 선택하는 좋은 전통의 연속이라며 이는 아프리카에 대한 중국의 일관된 높은 중시를 보여준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화춘영 대변인은 이 또한 올해 9월 중국 아프리카협력포럼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후 중국 외교부장의 첫 아프리카 방문이기도 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왕의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이번 아프리카 방문은 습근평 외교사상의 인도하에 진실되고 성심성의껏 대하는 이념과 정확한 의리관을 받들고 아프리카 측과 깊이있게 소통하고 접촉하며 습근평 주석과 아프리카 국가 지도자들이 달성한 중요한 공감대를 잘 실시하고 베이징 정상회의 성과 실행 작업을 잘 하며 양자와 중국 아프리카 관계의 부단한 발전을 추동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번역/편집:박은옥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