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쿠바, 강권 정치와 일방적 제재 반대

2018-11-03 17:03:37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일, 러시아를 방문한 디아스 카넬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과 회담을 갖고 "러시아와 쿠바는 강권 정치와 일방적인 제재를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크렘린궁 웹사이트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와 쿠바는 주권과 각국의 이익 존중, 강권 정치 반대, 일방적인 제재와 내부 사무 불간섭 등 '유엔헌장'에 규정된 국제법 중요 원칙을 엄격히 준수하는 것을 시종일관하게 지지해 왔다고 언급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또 러시아는 쿠바와 협력을 심화하여 다국적 범죄와 마약 판매 등 위협을 척결하고 양자 무역과 투자를 공동으로 촉진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디아스 카넬 의장은 쿠바와 러시아는 높은 수준의 정치적 관계를 갖고 있고 에너지, 교통, 야금 등 분야의 공동 프로젝트들은 큰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러시아 측과의 경제무역 관계를 계속 발전시켜 나갈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푸틴과 디아스 카넬 의장은 이날 공동성명에 서명했습니다. 성명은 쿠바에 대한 경제금융 봉쇄를 종식시킬 것을 미국에 촉구함과 아울러 일전에 제73회 유엔총회에서 채택한 관련 결의에 대해서도 지지를 표명했습니다. 성명은 또 양국은 미국이 '중거리핵전력조약'에서 탈퇴하겠다는 뜻을 밝힌 데 대해 유감과 우려를 표한다며 미국측의 행위는 국제 안보와 군비통제 체제에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양측은 또 화학무기금지협약을 지지하며 이 협약이 정치화되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번역/편집: 이향란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