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논평] “중국혁신”은 민영기업과 갈라놓을수 없어

2018-10-30 19:35:40 CRI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이 일전에 광동을 시찰하면서 중국경제에 대한 민영기업의 기여가 아주 크다면서 그 전도는 가늠할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중국의 혁신, 창조, 창업은 중소기업을 떠날수 없으며 각급 당위원회와 정부는 정책과 융자, 상업운영환경 등 면에서 민영기업과 중소기업의 발전을 위해 보다 좋은 조건을 마련해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동시에 민영기업과 중소기업이 주업에 초점을 맞추고 자주혁신과 내실을 착실히 함으로써 새로운 발전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습근평 주석이 한달내에 세차례 중국 민영경제와 중소기업을 위해 고무격려한 것입니다. 그중 "혁신"은 그가 가장 주목하는 일입니다. 혁신은 중국의 미래발전의 길에서 중대한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습근평 주석은 중국경제의 "절반의 강산"을 짊어지고 있는 민영기업에 대해 높은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혁신은 한 나라, 한 민족의 진보의 영혼이며 또한 기업이 끊임없이 발전할수 있는 동력입니다. 개혁개방 40년래 일련의 민영기업들이 기술과 제품의 업그레이드와 상업모델의 혁신을 통해 업종과 사회변역을 이끌어 왔습니다.

중국의 경제구조적 판도를 보면 중국 민영기업이 세수의 50%이상, GDP의 60% 이상, 기술혁신의 70% 이상, 도시와 향진 노동취업의 80% 이상, 신증 취업과 기업수량의 90% 이상을 기여했습니다. 광주에서 과학기술혁신 기업 중의 민영기업이 90%이상을 차지합니다. 이런 의미에서 분석한다면 만약 민영기업의 발전이 없다면 전반 중국 경제의 온당한 발전이 없고 만약 고 품질의 민영기업 체계가 없다면 중국의 현대화 산업 체계를 운운할수 없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의 고위층은 민영기업의 발전을 지지하는 것이 바로 전반 중국 경제의 발전을 지지하는 것이라고 여러차례 언급했습니다.

현재 세계는 새로운 한차례 과학기술혁명과 산업변혁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각 국은 국제경쟁력을 제고시키는 가운데 갈수록 혁신능력에 치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 경제체의 혁신 능력이 강할수록 발전 품질이 더욱 높습니다. 혁신은 중국 경제의 고품질발전의 주요 동력으로 되고 있습니다.

부인할수 없는 것은 지난 몇년간 중국의 일부 민영기업도 주업을 벗어나 피땀으로 축적한 자금을 자본시장과 부동산 시장 등에 투입했으며 돈을 빨리 벌어들이려는 생각에 기업 발전의 동력 건설과 지속 가능 발전을 소홀히 했습니다. 특히 외부 환경이 변화함과 동시에 이들은 자금 문제에 직면하게 됐을 뿐만 아니라 제품과 기술, 관리 혁신의 어려움을 겪게 됐습니다. 이런 "단점"을 "잠재력"으로 바꾸고 더 높은 품질의 발전을 실현하는 것이 중국 민영기업 발전의 관건입니다.  

지난해 10월, 중국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 보고는 현대화 경제체계의 건설 목표를 제기했고 실물경제, 과학기술 혁신, 현대 금융, 인력자원 협동발전의 산업 체계 건설을 다그칠 것을 강조했으며 기업가 정신을 고무하고 보호하며 더 많은 사회 주체가 혁신 창업에 도전할 것을 고무했습니다. 올해 중국 양회 기간,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은 광동성 대표단 정부 업무 보고를 심의하는 자리에서 "혁신은 첫번째 동력"이라고 밝혔습니다.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이 이번에 광주에서 민영기업의 혁신 성과를 시찰하면서 제기한 기대는 중국 민영기업에게 있어서 정치적인 믿음일 뿐만 아니라 정책적인 지지이며 또한 미래 발전과 지속 혁신의 동력입니다. 최근 중국 정부의 일련의 기구 간소화, 권한 이양, 감세 및 비용 감소, 선택적 지준율 인하 등 실제 조치는 민영기업이 시장진입 장벽과 금융기구의 융자 차별 등 장애를 타파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며 민영기업이 더 큰 활력을 방출해 중국 경제의 고 품질 발전을 위해 새 전설을 만들수 있을 것이며 인류 과학기술 진보에 힘을 보탤수 있으리라 믿어마지 않습니다.

번역/편집: 임봉해, 조옥단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