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조, 중국인민지원군열사능원 보수준공식 진행

2018-10-26 09:45:49 CRI

10월 25일은 중국인민지원군이 조선에 가서 전쟁에 참가한 기념일입니다. 25일 오전, 중조 양국은 평양시 강동군에 있는 중국인민지원군열사릉원에서 릉원보수준공식과 묘지에 안장된 열사들에 대한 제사를 가지고 지원군 선열들을 깊이 기렸습니다.

조선 주재 중국 대사관, 재 조선 지원군열사기념시설보호관리사업팀, 조선을 방문한 여러 중국인민지원군열사 성묘팀, 조선도시경영성, 외무성, 인민무력성, 평양시인민위원회 등 중조 각계 인사와 조선 군중 약 300명이 준공식과 성묘식에 참가했습니다.

이진군(李進軍) 조선 주재 중국대사는 준공식에서 68년전 중국인민지원군이 항미원조, 보가위국의 기치를 높이 들고 조선 군민과 함께 고전하여 지역과 세계의 평화 안정을 지켜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무수한 지원군 장병들이 청춘의 뜨거운 피로 진달래가 만발한 조선대지를 물들였고 고귀한 생명으로 중조 인민간 피로 물들인 전투친선을 맺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지원군열사기념시설을 잘 보수하고 잘 보호하며 잘 관리하는 것은 중조 양자의 공동 념원이자 더우기는 공동의 책임이고 사명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최성철 조선도시경영성 부상은 연설에서 조선측은 이미 보수완공을 마친 지원군열사릉원을 소중히 괸리할 것이며 금후에도 계속 중국 해당 측과 함께 다른 지원군열사릉원의 보수사업을 기한내에 완공함으로써 피로 맺어진 중조친선을 이어가기 위해 응분의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평양시 순안군의 한 지원군열사릉원 역시 보수공정 완공을 선언했습니다.

번역/편집:이명란
korean@cri.com.cn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