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통령, 미조 정상회담 연내 가능성 언급

2018-09-26 15:16:10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5일 뉴욕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조선 최고령도자가 가능하게 연내에 만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폭스TV와의 인터뷰에서 얼마전 김정은 조선 최고령도자와 회담했다면서 김정은 최고령도자가 조선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추진에 진력할 것임을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만약 미국이 상응한 조치를 취하고 상호 신뢰를 구축할 수 있다면 각측의 반도 비핵화 행정도 속도를 낼 수 있고 반도 비핵화가 트럼프 대통령 임기 내에 실현될 수 있다고 전망습니다. 그는 또 미국은 이미 대 조선 적대관계 청산과 새로운 미조관계의 수립을 약속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이날 싱크탱크행사에 참석한 자리에서 조선전쟁 종전선언은 조선의 핵폐기에 도움이 된다며 조선에 대한 미국측의 안전 보장 제공, 조선의 비핵화 추진 등 조치의 시간표 마련이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이 풀어야 할 숙제라고 지적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24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양자회담을 진행했습니다. 회담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언론에 조선이 이미 핵을 폐기하기로 결정했고 이 결심은 불가역적이라고 소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과 김정은 조선최고령도자와의 제2차 회담 소식이 빠른 시일 내에 발표될 것이라면서 회담 형식은 제1차 회담과 비슷할 것이지만 장소는 다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번역/편집: 한경화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