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열병식과 퍼레이드를 진행해 건국 70주년 경축

2018-09-09 20:31:05 CRI

조선은 9일 평양에서 성대한 열병식과 군중퍼레이드를 진행해 건국 70주년을 열렬히 경축했습니다.

김정은 조선 최고령도자가 당과 정부, 군 책임자들을 인솔해 행사에 참석했으며 세계 각지에서 온 수백명의 외빈과 조선주재 각국 사절, 해외 조선인대표들도 행사에 참가했습니다.

열병식 시작전 김영남 조선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이 축사를 했습니다. 그는 최근년래 김정은 동지의 영도하에 조선은 경제건설 등 영역에서 거대한 성과를 이루었다고 소개했습니다. 김영남 위원장은 로동당의 두리에 굳게 뭉쳐 올해 4월에 있은 조선로동당 7기 3중전회에서 제기한 모든 역량을 집중해 경제건설을 진행할데 대한 전략 노선을 관철하며 세계 평화와 반도의 자주적 통일을 위해 기여할 것을 전체 인민들에게 촉구했습니다.

조선인민군 해륙공 3군 및 공농적위대, 학도병, 여병사 등 수십개 방진이 차례로 주석단을 지나며 사열을 받았고 장갑차, 탱크, 화포, 다연장 로켓포 등 무기장비들도 열병식에서 모습을 보였습니다. 조선 전투기가 공중연기를 했습니다. 15대의 비행기가 공중에서 숫자 "70"을 형상했고 5대의 비행기가 조선 국기 색인 흰색, 빨간색, 남색의 채색연기를 뿜으며 국경70주년을 경축했습니다.

열병식이 끝난후 조선 군중들은 손에 채색깃발을 들거나 꽃을 들고 꽃차를 둘러싸고 김일성광장을 통과했습니다. 꽃차에는 작고한 김일성과 김정일 지도자의 조각상이 세워져 있었고 사회주의 건설 성과를 찬양하는 장식들로 가득했습니다. 이는 4월에 있은 당중앙의 회의 결정을 관철하려는 결심과 조국통일이 실현 되기를 바라는 염원을 보여주었습니다.

퍼레이드가 끝나자 김정은 최고령도자는 특별히 주석단 양측에서 관람을 하고 있는 내빈들과 군중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 인사했습니다. 광장에는 연주곡으로 울려퍼졌고 사람들은 혁명가요를 우렁차게 불렀습니다.

전반 열병식과 군중퍼레이드는 2시간 동안 지속되었습니다. 수십개 매체의 수백명에 달하는 기자들이 특별히 평양을 찾아 보도를 진행했습니다.

조선은 연일 각종 경축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8일 저녁 조선은 평양체육관에서 성대한 국경 문예공연을 펼쳤습니다. 알아본데 의하면 9일 저녁에도 조선은 대형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을 선보이게 되는데 이는 대형 집단체조인 "이리랑"에 이어 선보이게 되는 또 하나의 역작입니다. 10일에는 또 평양시에서 청년햇불퍼레이드를 진행하게 됩니다.

번역/편집: 송휘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