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논평: 마크롱, 중국과 유럽연합의 공동 발전 보다 필요

2018-09-05 18:53:32 CRI

세계의 현 부동한 이념과 역량의 경쟁에서 국제관리의 주도자를 소임으로 삼고 있는 유럽은 난제에 직면하고 있다. 유럽연합의 선두자의 하나로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최근 외교적으로 빈번히 힘을 내고 있다. 특히 8월말의 프팡스 외국주재 사절 회의에서 기조연설을 발표하고 다각주의를 추앙했으며 프랑스가 유럽연합을 인솔하여 피동 처경에서 벗어나기 위해 힘쓰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일방주의가 미국과 유럽 동맹을 충격하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국제 다각주의와 유럽연합의 발전은 오늘날 '전례없는 위기'에 조우하고 있다고 하면서 미국 트럼프 정부의 일방주의는 뿌리가 아주 깊다고 지적했다. 프랑스, 독일, 유럽연합 수반은 미국에 가서 소통을 했으며 마크롱 자신도 의도적으로 트럼프와 개인교분을 갖고 있었지만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럽과 미국의 래왕에서 '미국의 기름을 긁어가는 것'을 용인할 수 없었다. 유럽연합에 대한 무역전을 늦출수 없었을 뿐만 아니라 타노의 유럽성원에게 경비를 충분히 보충하도록 핍박했다. 푼돈까지 따져가면서 유럽에 경제이익의 반환을 요구했다.

이밖에 이란 핵합의, 기후변화 등 문제에서 미국은 유럽을 난처하게 만들었으며 유럽 국제활동의 중요한 성과와 배치에 위험이 미치게 했다. 보다 엄중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유럽 일체화를 혐하하고 또 유럽에 이해관계가 있는 문제에서 '동맹 조약 관계를 따르지 않은 대립국과의 거래 외교'를 실행하고 유럽의 관심을 알은 체 하지 않는 것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유럽연합의 분열과 뜻에 맞지 않는 흐름에 늘 호응하고 유럽연합의 발전에 찬 바람을 불었다. 이와 관련하여 마크롱 대통령은, 부동한 가치관 즉 미국의 일방주의는 유럽과 미국 동맹을 실효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현재 유럽연합 내부에는 일체화를 의심하는 정서가 짙으며 과격주의가 자라고 있다. 영국의 브렉시트는 표상일 따름이며 그 심층적 문제는 유럽연합 내부의 원심력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남유럽과 동유럽 경제수준은 격차가 있으며 동유럽과 서유럽은 난민문제, 집권 이념에서 의견상이를 갖고 있다. 유럽 방위협력을 강화하는 것만이 유럽연합 건설의 유일한 공감대와 행동이 되고 있다. 전반적으로 볼 때 유럽연합은 더는 선두자로 되여 양호한 국제관계를 부각하는 추구를 완성할 수 없다.

마크롱, '프랑스 방안'을 제기

프랑스 외국주재 사절회의에서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 외교에 세계를 논하는 기품으로 '동맹, 가치관, 이익'을 주제로 삼아 국제 정세와 여러 열점문제에 대한 프랑스의 분석과 대응 사상을 계통적으로 천명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일방주의 행위를 전면 적으로 비평했다. 그러나 또 그와 트럼프가 대화를 유지할 필요성을 해석했다. 그는 중국의 다각주의의 '적극적인 참여'를 긍정하면서 또 중국이 다각주의에 "자체적인 생각'이 있는 것이라고 추측했다. 연설에서 마크퐁 대통령은  국제적으로 유럽을 경시하는 경향을 중점적으로 상대하여 프랑스가 환경보호, 교육, 보건, 안전 증 많은 영역에서 취한 선두적 조치를 일일이 열거했다. 그는 또한 프랑스가 11월 파리에서 전쟁종료 백년 기념행사를 진행하며 내년에 개혁정신으로 G7 정상회의를 주관하고 '인도양-태평양 축심'을 추진하는 등등 후속적으로 보다 큰 행동이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