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기업 관세우려로 투자계획 재검토

2018-08-08 10:39:50 CRI

미국 애틀렌타 준비은행이 7일 발표한 조사보고서에 의하면 미국의 기업들이 관세에 대한 우려로 기존의 투자계획을 재평가하거나 지연, 혹은 포기한다고 했습니다.

애틀렌타 준비은행이 이날 발표한 7월 "비즈니스 불확실성 조사'에 의하면 미국 정부가 수입상품에 더 많은 관세를 부과하면서 무역동반자의 관세보복을 우려해 1/5 정도의 미국 기업들이 투자계획을 재검토하고 있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상품생산에 종사하는 기업들이 서비스 제공업자보다 관세의 부정적인 영향을 더 우려하고 있으며 그 중 25%의 상품생산기업과 28%의 소매와 도매 및 물류기업들이 투자계획을 재검토하고 있습니다.

투자계획을 재검토하는 이런 기업들 중 67%의 기업이 2018년부터 2019년까지의 투자계획을 검토하고 31%의 기업은 투자를 지연하기로 결정했으며 9%의 기업은 기존의 투자계획을 포기하기로 했다고 조사는 밝혔습니다.

애틀렌타 준비은행은 제조업은 자본집약형 업종이고 현재의 무역분쟁이 주로 미국의 제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지적하면서 긴장한 무역정세가 더 한층 악화될 것을 감안하면 관세에 대한 우려가 미국기업의 투자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번역/편집: 이선옥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