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항공 370항공편 여객기 조사보고서, 사고원인 여전히 불명

2018-07-31 10:38:47 CRI

말레시이사 항공 370항공편 여객기 안보조사팀이 30일 조사보고서를 발표하고 현재까지 여전히 여객기 사고원인을 확정할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사팀 책임자는 이날 보도발표회에서 증거 불충분으로 특히 블랙박스 수치와 여객기 주요 잔해의 부족으로 외부가 관심하는 문제에 대해 조사할 방법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부속문건을 포함해 1000여페이지에 달하는 조사보고서는 각 분야 정보에 대한 조사팀의 조사분석을 기록했습니다. 여기에는 기내인원과 비행시스템 안전성, 위성통신, 항공편 화물 등 기록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금까지 잔해 3조각만이 관변측으로부터 말레이시아 항공 370항공편 여객기의 부품으로 "확인" 되었습니다.

조사팀 책임자는 이는 370항공편 여객기의 최종 보고서가 아니라면서 여객기 사고의 "최종답안은 잔해를 찾아야만 얻어낼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새로운 증거가 없는 상황에서 조사팀은 얼마뒤 해체될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2014년 3월 8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출발해 중국 베이징에로 향하던 말레이시아 항공 370 항공편 여객기가 실종되었으며 당시 기내에는 239명이 탑승하고 있었습니다.

번역/편집:임봉해
korean@cri.com.cn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