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공화당 “돈줄” 코크, 무역전은 미국 경제 쇠퇴로 몰수 있다

2018-07-31 09:47:53 CRI

미국의 에너지기업 코크 인더스트리즈의 회장이며 공화당 정치활동의 "돈줄" 역할을 하고 있는 찰스 코크가 일전에 미국이 일으킨 무역전이 가능하게 미국 경제를 쇠퇴에로 몰고 갈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코크 회장은 29일 미국 콜로라도주에서 행사에 참가하고 언론의 인터뷰를 받은 자리에서 그 어떤 면에서 봐도 무역보호주의는 해로운 것이라며 "과학과 역사의 원인이 표명하다싶이 아무리 번영한 나라라도 무역전에 가담해서는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만약 미국이 완전히 혹은 큰 범위로 자신을 고립시킨다면 후과는 "재난적"이라고 밝혔습니다.

코크 회장의 명의로 된 정치단체인 코크 네트워크는 공화당의 정치활동경선의 주요 지지자와 후원자중의 하나입니다. 하지만 최근 트럼프 정부의 무역정책에 대해 갈수록 불만이 커지고 있습니다. 코크 네트워크가 지지하는 정치유세조직은 올해 6월 수백만달러를 소모하고 수년간 지속될 수 있는, 트럼프 정부의 수입품 추가관세 부과를 반대하는 유세행동을 개시했습니다.

코크 회장은 트럼프 정부의 무역보호주의정책을 감안할 때 자신은 자유시장이념을 지지하고 옹호하는 민주당인들에 대해 개방적인 태도를 가지고 있다고 암시했습니다.

최근 몇달간 트럼프 정부는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제품, 중국에서 수입하는 수백억달러의 상품에 대해 관세를 추징한다고 발표해 국내외의 광범한 반대를 받았습니다. 미국 정치와 상업, 농업 등 각계 인사들이 분분히 조속히 관세추징을 중단하고 협상을 통해 무역마찰을 해결할 것을 트럼프 정부에 호소했습니다.

번역/편집:임봉해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