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2018-05-24 19:25:18 CRI

조선이 24일 조선 동북부 길주군에 위치한 풍계리 핵실험장의 여러 갈래의 갱도를 폭파했으며 관련 시설을 철거하고 이 핵실험장을 폐기한다고 정식 선포했습니다.

조선은 이날 2009년부터 2017년까지 5차의 핵실험을 진행했던 2호 갱도와 핵실험에 사용할 수 있는 기타 2갈래의 갱도에 폭파를 진행했으며 관측소, 경비부대의 병영 등 10여 곳의 지상 부속시설을 폭파해 없애고 관련 폭발과 철거 행사의 성공을 선포했습니다.

중국과 러시아, 미국, 영국, 한국의 10여개 해외 매체 기자로 구성된 국제기자단이 현장에서 폭발, 철거 행사를 취재했습니다.

2006년 10월부터 2017년 9월까지 조선은 선후로 풍계리 실험장에서 6차의 핵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올해 4월 20일 소집된 조선노동당 제7차 중앙위원회 제3차 전체회의는 2018년 4월 21일부터 조선이 핵실험과 대륙간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을 중지하기로 결정했으며 핵실험의 투명성을 보증하기 위해 조선은 북부 핵실험장을 폐기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번역/편집 jhl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