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미조 정상회담 계속 추진

2018-05-16 15:11:24 CRI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15일 미국은 싱가포르에서 진행될 예정인 미조 정상회담을 위해 계속 준비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사는 현지시간으로 16일 새벽 보도를 발표하여 한국과 미국이 대규모 합동군사연습을 진행하는데 대해 규탄했으며 16일 진행될 예정이었던 조한 고위급별 회담을 중지한다고 하면서 미국도 일정에 오른 조미 정상회담의 운명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조선의 이런 태도표시에 대해 노어트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조미 정상회담 준비를 "절대적으로" 계속 진행할 것이라며 쌍방간 회담이 계속 추진되리라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일전에 미조관계에 일부 "좋은 징조"가 나타났다며 조선도 3명의 억류된 미국 공민을 풀어주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미국은 조한 쌍방으로부터 군사연습을 취소하거나 미조 정상회담을 취소할데 관한 소식을 접하지 못했다면서 미국은 보도내용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하지만 미한 군사연습에 관한 조선 지도자의 발언에 대해 이해한다고 재천명했습니다.

이날 늦은 시간, 백악관 대변인도 성명을 발표하고 미국은 계속 조선의 태도표시에 대해 주목하며 동맹국과 밀접히 조율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조선 최고령도자와 회담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번역/편집:임봉해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